삼시세끼 차승원 홈메이드 막걸리 저도 만들었어요! ㅋㅋ

Author : 별바라기★ / Date : 2015. 5. 24. 08:22 / Category : 요리모음/마셔볼까


◆ 홈메이드 막걸리

장장 5일간발효시켜 만든 홈메이드 막걸리 랍니다..

어제 드디어 집에서 만든 막걸리는 맛봤답니다.

삼시세끼의 차승원이 만든 막걸리는 발로 밟아서 만든 누룩을 썻지만 저는 시판되는 국선 막걸리 자가제조용 발효혼합물을 사용해 만들었어요

국선 막걸리 자가제조용 발효혼합물은 막걸리를 집에서 쉽게 만들수 있게 나온 제품인데 간단하니 편하긴 하더라고요

자가 그럼 그 긴 5일여 과정의 결과물인 홈메이드 막걸리 만들기로 들어가 볼까요? ㅎㅎ

 

 

 

 

 
◆ 홈메이드 막걸리 재료소개 
햅쌀1kg, 물2.5리터, 막걸리 국선한포(20g), 담을용기    

 

 

 

 

 

 

 

 

 

첫번째 고두밥을 지어야겠져

고두밥이란 되게 지어서 고들고들한 밥을 말하는데요

평소 밥량의 70%의 물을 넣고 지은 밥이랍니다.

쌀은 정확히 1kg  막걸리 망치면 어쩌나 하는맘에 막걸리 만들기 책자에 나와 있는대로 정확하게 재서 했네요

그런데 몇번 담궈보면 감이란게 잡혀서 이런 저울질 안해도 될꺼 같아요

 

 

 

 

 

쌀은 깨끗이 씻어주세요 쌀뜨물은 남겨두셨다가 각종 요리에 이용하시면 좋겠져?

쌀뜨물 첫물은 버리고 두번째 물부터 받아서.. 요리나 세안용으로 이용해 보세요 ^^

 

 

 

 

 


 

깨끗이 씻은 쌀은 한시간 이상 불려주세요

겨울철이나 전 2시간 불려서 물기 쏙 빼서 쌀을 쪄줬어요

 

 

 

 

 
 

쌀을 씻어서  두시간 이상 불려서 물기를 쏙 빼고 고두밥을 지었어요

쌀을 물에 불려 물기를 쏙 빼줘야 제대로 된 고두밥을 지을수 있답니다

쌀에 물기가 많으면 일반 밥처럼 약간 질척해 질수 있으니 불린쌀은 물기를 쏙 빼주셨다가 지어주세요

 

 

 

 

 

고두밥은 당화를 쉽게 하기 위해 멥쌀이나 찹쌀을 찐 것인데요

전통주를 빚을 때 가장 일반적으로 이용되는 주원료랍니다

 

 

 

 

 

 

이렇게 면보에 물기 쏙 뺀 불린쌀을 넣고  찜기를 이용해서 쪄주세요 

한 20여분 찌면 고두밥 완성이요!!

 

 

 


 

김이 모락모락 오래 쪄주지 마시고 20분이면 적당해요

 

 

 

 

 
 

찐쌀이라 밥의 윤기는 없어요

이렇게 쪄서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겉이 살짝 마르게 꾸덕하게 말려주시고요

그런데 전 이날 비가와서  고두밥을 넓게 펴서 한 3시간 정도 말렸어요

 

 

 

 


이렇게 고두밥도 지었겠다 물도 있겠다

이제 누룩만 준비해서 본격적으로 막걸리 만들기에 돌입함 되겠져? ㅎㅎ

누룩은  서울의 경동시장이나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가 되곤 한데 누룩을 부셔서 넣는것도 잘 모르겠고

또 얼마를 넣어야 할지 감이 안와서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막걸리  자가제조용 발효혼합물 을 이용했어요

한포씩 포장돼 나와서 편리하고 처음 만드시는 분들도 어렵지 않게 만들수 있도록 설명서도 아주 상세하게 잘 나왔더라고요

이 국선에 들어있는 자가제조용 발효혼합물 한포를 이용해서 4리터의 막걸리를 만들수 있답니다 ^^

 

 

 

 

 

막걸리는 고두밥, 누룩, 물 세가지로 담는 우리 전통 고유의 술인데요

고두밥은 지으면 되고  물도 늘상 있고 문제는 누룩이 문제인데요 

시중에 누룩이 따로 판매가 되고 있지만 누룩을 얼마나 넣어야 하는지는 잘 모르잖아요

그런데 이렇게 집에서 편하게 담궈 먹을수 있도록 누룩의 역할을 하는 자가제조용 발효혼합물 이 판매가 되요

고두밥 지어서 물넣고 이거 한봉이면 막걸리 완성 

참 쉽죠잉~? 쉽고 간편하게 이젠 집에서 만들어 드셔보세요 ~

저희도 이번에 이렇게 담궈놓고 망치면 어쩌나 하는 맘에 신주단지 모시듯 자주 들여다 보곤 했는데

첫작품치고 넘 맛있게 나와서 ~ 감동했네요 ^^

 

 

 

 

 

살짝 꾸덕하게 뭉쳐진 고두밥을 살짝 풀어줬고요..

 

 

 


 

살짝 풀어진 고두밥에 물을 부어줬어요

참고로 물은 수돗물이 아닌 맑은 정화수에요

집에 알칼리이온정수기가 있어서 이온정수기 물 받아서 이용했어요 ^^

물양은 2.5리터

 

 

 

고두밥에 물 붓고 잘 저어서 거기에 요 국선한포를 넣고 또 잘 저어주세요

막걸리 자가제조용 발효혼합물 국선을 풀어보니 미숫가루 느낌이 나요

이게 아마도 막걸리 만들기에서의 누룩이겠져.. ^^

 

 


국선 막걸리 자가제조용 발효혼합물 한봉넣고 고루고루 잘 저어서 통에 담으면 끝!! ㅋㅋ

 

 

 

 

 

 

 

통에 담기전에 통 뚜껑의 고무패킹을  빼서 뚜껑을 비스듬히 해서

공기가 많이 통하게 해서  발효 시켰어요

 

 

 

 

 

 

통에 담아서 이불로 한번 감싸서 방안에 뒀어요

이렇게 두고 ;; 하루 한두번씩 수시로 열어봤다는 처음 담그는거고 또 망치면 어떡하나 발효는 잘 되고있나

총 5일을 이 상태로 해서 발효 시켰는데요

보통은 23-25도씨에서 3~4일 발효시키면 된다고 하네요

발효가 다  끝나면 동동주처럼 밥알이 떠올라요

 

 

 


 

총 5일간의 발효과정 중 중간중간 찍어둔 사진이에요

뽀글뽀글  귀를 기울여 들여보면 애들 통 안에서 아주 난리도 아니라는

뽀글뽀글 소리와 함께 기포가 올라가따 꺼졌다 이 광경이 무지 흥미로웠어요 ㅎㅎ

 

 

 

 

 

 

1-3일은 기포가 위로 떴는데 5일이 지나니 이렇게 기포없이 깔끔히 밥알이 둥둥 떠올랐어요

이때  막걸리를 걸러주시면 된답니다

 

 

 

 

 
 

밥알위로 뜬거 담아봤어요

이렇게 식혜처럼 밥알이 많이 삭혀있져

이걸 쭉 짜내면 이 밥안에 있던  영양소가 다 빠져 나오니

막걸리가 얼마나 영양소가 많은 술이겠어요

그래서 옛어른들이 막걸리는 술이 아니고 한끼식사다 했나봐요~

 

 

 

 

 

 

이웃님들 그럼  여기서 문제하나 ㅎㅎ

동동주와 막걸리의 차이점을 아시나요?

 

동동주는 막걸리를 발효시켜서 위에 뜬 밥알까지 포함해서 뜬  맑은 술을 말하고요~ 

막걸리는 발효가 되어 맑은 부분과 아랫부분 모두를 휘 저어서 걸른 술을 말한답니다

따라서 같은 양을 담아도 동동주는 조금 밖에 얻지 못해요~

어떤게  더 좋다 하는건 없고.. 영양적으로 생각하면 통채로 거른  막걸리가  우리몸엔 더 좋겠져 ^^

 

 

 

 

 

 

 
 

이렇게 고운체에 받쳐서 발효된 막걸리를 통으로 걸렀어요

 

 

 

 


이렇게 발효된 막걸리를 통으로 거르면 고운체에 밥알이  남게되는데요

밥알에 남은 국물도  아낌없이 짜주세요.

이렇게  쭉 짜내고 남은걸 술지게미(술찌거기) 라고 해요

이 술지게미를 이용해 모주를 만들기도 하고

울 남편은  어려서 이 술지게미를 그리 많이 먹었다 하던데 ;;; ㅋㅋ

지금 먹어보라고 하니 못먹겠다고 하네요 ㅎㅎ

 

 

 

 

 

 

 

이렇게 술이 다 걸러졌어요  감동감동 !! +_+

뽀얗게 걸려진술을 보니 한잔 안 먹어볼수 없져 ㅎㅎ

바로 한잔 떠서 시음해 보니 나이스샷!!~~~~~~~ ㅋㅋㅋㅋㅋ

울 남편하고 저하고 박수쳤어요 ㅎㅎ

아~ 이맛에 집에서 막걸리 담궈먹는구나~

정말 제가 살면서 처음으로 만들어본 막걸리 ㅋㅋ

 넘 호들갑 스러워도 정말 감동 그 자체였어요

 

 

 

 

 


매일매일 하루에 한두번씩 뚜껑 열어보면서.. 걸리가 걸리야~ 막걸리야..

아우 이쁜것~ 잘 삭고있냐..? 맛있게 빚어져야한다 이쁜것 이러면서 막걸리와 대화하고 ㅎㅎ

제가 이렇게 막걸리와 대화한 이유가

막걸리 관련 방송을 보니 막걸리 발효과정에서 어떤 양조장은 막걸리 발효하는곳에 24시간 클래식을 틀어준다고 하더라고요

그렇게 클래식을 틀어주면 발효도 더 잘 되고 술 맛도 더 좋다네요 ㅎㅎ

그래서 저도 매일같이 열어보면서 우리 막걸리애들한테 매일매일 좋은말만 해줬어요...

잘 익고 맛있게 익어줘야 한다고 하면서

이렇게 해서.. 빛을 보게된 저의 첫술이자 작품인 막걸리가 완성됐어요

5일을 기다려온 보람이 있네요~ 막걸리야 사랑한다!! ㅋㅋ

 

 

 

 

 

 

 

홈메이드 막걸리 시음평

시중에 판매되는 막걸리보다 상당히 많이 달고요...

일절 설탕이나 사카린 단맛이 나는 재료들 하나도 안 넣었는데 막걸리가 이렇게 단지 첨 알았네요

달달하면서도 뒷맛까지 깔끔하니 요구르트와 쌀음료를 함께 먹는 맛이랄까?

그리고 탄산음료같이 약간 쏘는 맛도 있는게 시판되는 어떠한 막걸리보다 제가 만든 막걸리가 전 더 맛있더라고요 ㅎㅎ

아무래도 제가 만들었다는 그런 애착이 가서 그런가  ㅡㅡ^

 

 

 

 

집밥요리 카카오채널 구독하기

http://goo.gl/t97MJu

 

 

Tags : , , , ,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2

  •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5.05.27 14:23

    아.. 저렇게 가정용으로 누룩이 나오는군요..ㅎㅎ

    REPLY / EDIT

    • Favicon of https://nightsho.tistory.com BlogIcon 별바라기★ 2015.05.28 06:14 신고

      네 저거 한포면 2.5리터를 만드네요 아직도 열번은 더 만들수 있을듯해요 ㅋㅋ

      EDIT

Copyright © 별바라기 집밥요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