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국물맛에 한그릇 뚝딱! 김치볶음 잔치국수

Author : 별바라기★ / Date : 2015. 5. 15. 05:11 / Category : 요리모음/누들누들

시원한 국물맛에 한그릇 뚝딱! 김치볶음 잔치국수

남편이 야식으로 자주 찾는 메뉴가 국수말아줘! 에요

국수 말아달라는건 멸치국물 구수하게 내서 소면 삶아서 내주는 잔치국수인데요

귀찮을땐 라면으로 때워~ 하는데 라면먹고 자면 얼굴이 띵띵붓는데

잔치국수는 속이 그나마 편하다고해서 피곤해도 즐겨해주곤 하네요

오늘은 남편이 아닌 학교 끝나고 학원가기전에 집에 잠깐 들린

딸아이를위해서  미리 준비해 놨다가 내줬더니 한그릇 뚝딱! 비우고 가더라고요

엄마들은 이맛에 요리하는거 같아요

그런데 어려서는 요리 해주면 엄지척! 도 자주 해주곤 했는데

요새는 당연한듯 잘 먹었습니다 한마디땡~ ;;;

조금 더 크면 잘 먹었습니다! 란 말하면 설거지는 하고가라 해야지 ㅋㅋ


 

 

 

 

 

 

김치볶음 잔치국수 재료소개 (3인분)

유산균 김치 1/8 포기, 식용유1숟갈, 올리고 당 1숟갈, 참기름,

통깨 약간 ,다진 마늘 0.3숟갈, 국 간장1숟갈, 천일염 밥 수저로 한 숟갈

고명: 계란지단, 채 썬 대파, 홍 고추 반 개

멸치 국물내기 : 국 멸치 10개 내외, 북어포 반 마리, 보리새우 한줌, 건 다시마 4장,

 

 

 

 

 

 

물 1.5리터에 밑 국물내기 재료인

국 멸치 10개 내외, 북어포 반 마리,

보리새우 한줌, 건 다시마 4장 넣고 팔팔 끓여주세요

처음엔 센 불에서 끓이다가 끓어오르기 시작하고 나면

약한 불에서 놓고 20여분 푹 더 끓여주세요

 

 

 

 


 

물 끓어오르기 시작하고 나서 3분여 지나면 다시마는 건져내 주시고요

 

 

 

 

 


20여분 은근히 끓여서 맑은 육수만 쪽 따라내 주시고

밑 국물 내기 할 때 넣었던 재료들은 체에 걸러내 주시고요

이건 그냥 버리는 건데 너무 아까워 ㅠㅠ

 

 

 

 

 

 

 

 

이렇게 밑 국물에 천일염 밥 수저로 한 숟갈 넣고 간을 맞춰주시고요

국 간장도 1숟갈 넣어줬어요

이렇게 해서 면 담기 전에 한번 더 끓여서 뜨거울 때 부어주심 되고요

이렇게 잔치국수에 가장 중요한 밑 국물 완성 됐으니

위에 올려줄 고명들 준비하면 되겠져?

오늘 고명은 신 김치 볶음과 계란지단, 대파 되겠습니당 

 

 

 

 

 

신 김치 1/8포기 잘게 썰어서 준비해 주시고요

잔치국수에 고명으로 올릴 거니 일반 김치볶음보다 더 잘게 썰어서 준비해 주세요

 

 

 

 

 

 

팬에 식용유 한 숟갈 두르고 중간 불에서 김치를 달달 볶아주세요

 

 

 

신 김치라 올리고당 한 숟갈 넣어서 신맛은 좀 중화시켜 줬꼬요

다 볶고 나서 참기름 한 숟갈 두르고 통깨 쳐서 마무리 했네요

 

 

 

 

 

 

 

계란지단도 채 썰고 홍 고추도 반 개 올려보고

 대파 1/3도 채 썰어 준비해 봤어요

 

 

 

 

 
 

물이 끓어오르면 준비한 소면 3인분 넣고 끓이다가

물이 넘치려 하면 물 반 컵을 넣고 ~ 

또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나머지 반 컵의 물을 넣고 3분여 끓여줍니다

 

 

 

 

 

삶아진 소면 면발은 찬물에 비벼 씻어가면서 ~

전분 기를 없앤 후에 말끔히 씻어 소면그릇에 담고 

그 위로 고명들 올리고 육수 부어서 완성!

 

 

 

 

 


이렇게 완성된 김치볶음 잔치국수

아우 국물내기를 잘해서 그런지 너무 맛있더라고요 ㅎㅎ

신 김치 달달 볶아서 올려줬더니

다른 반찬 필요 없을 정도로 간도 적당히 맞고 별미더라고요

 

 

 

 

 

이렇게 해서 울 큰애 학원가기전에 잠깐 집에 와 밥 먹고 가는데

그때 만들어 줬더니 한 그릇 뚝딱! 비우고 가더라고요

속이 든든해야 공부도 잘 하잖아요~ 공부 잘하란 말 안하고 전 이렇게 요릴 잘해줘요 ㅎㅎ

엄마가 정성스럽게 만들어 내줬으니 공부도 잘해야겠단 생각이 들게끔 ㅋㅋㅋ

그런데 먹는 것만 잘하고 공부는 영~ ㅋㅋ 분발 해라잉~ ㅡ.ㅡ;;;;;

 

집밥요리 카카오채널 구독하기

http://goo.gl/t97MJu

 

 

 

 

 

Tags : 국물요리, 국수, 김치볶음, 누들누들, 면요리, 신김치볶음, 요리레시피, 잔치국수, 잔치국수 만드는법

Trackbacks 0 / Comments 5

  • BlogIcon ㅋㅋ 2015.05.17 22:26

    저의이모가되주세요 전 35살 남성

    REPLY / EDIT

    • Favicon of https://nightsho.tistory.com BlogIcon 별바라기★ 2015.05.18 09:55 신고

      35살인데 무슨 이모 ㅡ.ㅡ;;
      같이 늙어가는 처지에 그러지 맙시다 ㅋㅋ

      EDIT

  • Favicon of https://jerome0123.tistory.com BlogIcon 제롬이네 2015.05.18 09:55 신고

    진짜 맛있겠네요!
    오늘 저녁은 잔치국수 당첨입니다 ㅎㅎ

    REPLY / EDIT

    • Favicon of https://nightsho.tistory.com BlogIcon 별바라기★ 2015.05.18 09:56 신고

      네 잔치국수는다른거 없고 국물내기만 잘하심되요 ~
      맛나게 해드세요 ^^

      EDIT

  • Favicon of https://byhyang.tistory.com BlogIcon by Hyang 2015.05.18 15:29 신고

    정말 깔끔하니 맛있을 것 같아요 ㅎㅎㅎ

    REPLY / EDIT

한끼식사로 뚝딱!달랑무(총각무) 김치볶음밥

Author : 별바라기★ / Date : 2015. 3. 26. 21:12 / Category : 요리모음/한그릇야

점심시간즘에 일어나 아점겸 아이들과 함께 먹은 달랑무김치볶음밥이에요

남편은 눈 뜨자마자 우릴 버리고 가출을 했어요~ 우앙 ㅠㅠ

남편이 둘째태어나기 전까지 주말만 되면 등산하고 낚시를 자주 다녔는데

둘째 태어나고나서부터 제가 등산, 낚시  내 허락없이는 절대 금지야! 해놨는데 ㅠㅠ

이제 애가 좀 머리 크고 또 가게도 정리하고 백수로 돌아가니 우리들 버리고 밖으로 많이 도네요  흑~ ㅠㅠ

쟈기만 재미보기야~~~~~~~ 억울해 억울해~

나도 하고 싶은거 많은데~ 하면서 전화로 잔소리좀 하고 ㅎㅎ

잔소리 한다고 해서 되돌아 올 사람이 아니라는걸 아는데도 그래도 소리라도 질러놔야 할거 같아서 다다다다다~부부뿌뿌뿌~

저는 어제 잠들기전에  곱창을 먹은지라 눈뜨자마자 위로 쑤셔넣기 힘들어 아이들한테 볶음밥 만들어줬어요

 


 

 

달랑무(총각무)김치볶음밥 재료소개

밥 한공기반,  달랑무김치 5-7개 , 후랑크소세지 미니 10개내외 ,실파 5줄기

달랑무김치 국물 반국자, 올리고당 2숟갈,식용유 2숟갈,

 계란2개, 꽃소금 약간, 통깨 약간, 마법의 가루 1티스푼

 

 

 

달랑무김치(총각무김치) 6개~~ 꺼내서 줄기하고 무쪽하고  분리해서

무쪽은 주사위모양으로 잘게 썰어서 준비해 주시고 줄기쪽도 3-4cm 길이로 해서 잘게 썰어서 준비해 주세요

후랑크 소세지 미니도 얄팍하게 채썰어 준비해 주시고 쪽파 5줄기도 곱게 채썰어 준비해 주세요

 

 

 

​잘게 썬 달랑무 무쪽~~~ 주사위 모양에 1/4크기정도로해 잘게 썰어줬는데요

줄기와 함께 볶지 마시고 ~ 식용유 2숟갈 두르고 무를 먼저 넣고 달달달 볶아주세요 ~

한 5분여 볶다가  달라무 무김치통에 든 김치국물 반국자 떠서  함께  볶아주시고요 ~

무가 적당히 익으면  달라무김치 줄기를 넣고 ~ 

바로  햄 썰어둔거 넣고  마법의 가루 1티스푼 넣고 7분여 달달볶아주세요

 

 

달랑무와 줄기가  국물이 바뜩해 질정도 볶아짐

올리고당 2숟갈 넣고 1분여 뒤적이며 볶아준 후에 밥 한공기 반 넣고

밥알이 뭉치지 않게 마구마구  재빨리 볶아내 주세요

 

 

밥알이 뭉치지 않게 재빨리 볶아준 후에 ~

마무리로 통깨좀 뿌리고  통깨 살짝쳐서 마무리

 

 

 

 

 

거의 김치볶음밥이 완성됐을즘 후라이 2개 굽고 해서 

밥위에 올려서 맛있게 냠냠

 

 

 

 

 

 

 

 

그릇에 담아서 ~ 된장국 끓이고 해서 한끼 때웠네요 

요즘 귀차니즘인지라 ㅋㅋㅋ 아니 다른데 미쳐서 이렇게 볶아서 한끼씩 때워주곤 해요

애들이  잘 안먹으면 반찬좀 신경쓰고 할텐데

이렇게 해줘도 너무 잘 먹고 또 김치볶음밥 해달라는 말을 너무 자주해서

일주일에 서너번은 이렇게 한끼씩  때우고 사네요

게으른 엄마가  먹는음식에 기를 잘 들여놔서

이렇게 볶아주고 된장국이나 계란국 하나만 내줘도 넘 잘 먹어요 ㅎㅎ

 

 

 

 


​사진찍다보니 밥이 식어서  팬에 다시한번 넣어 볶아줬네요

모든 음식이 따뜻할때가 더 맛있잖아요~

이렇게 볶아서 울 두 딸랑구 맛있게 냠냠!

 

 

집밥요리 카카오채널 구독하기

http://goo.gl/t97MJu

Tags : 김치볶음밥, 달랑무김치, 달랑무김치볶음밥, 신김치볶음, 총각무김치, 한끼식사

Trackbacks 0 / Comments 1

  • 지나가던사람 2015.06.08 23:50

    꿀꺽! 맛있어보이네요 저도 오늘은 한번 김치볶음밥해먹어야 할 듯 하네요 저렇게 완성도가 높을지는 모르겠지만 (손재주가없어서 ㅠㅠ) 볶음밥에서 빛이 나는게 너무 맛있어 보여요!

    REPLY / EDIT

Copyright © 별바라기 집밥요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