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탕 맛있게 끓이는 법 * 어묵국수

Author : 별바라기★ / Date : 2016. 1. 25. 10:00 / Category : 요리모음/국물요리

 

 별바라기의 집밥요리 카카오채널 구독하기

http://goo.gl/t97MJu




​어묵탕 맛있게 끓이는 법 * 어묵국수

​겨울철에 꼭 먹어줘야할 어묵탕을 만들어 봤어요

국물내기만 잘하면 누구나 수월하게

맛있게 끓여낼 수 있는 요리인데요

오늘은 비주얼좀 살려거 끓여봤네요 ㅎ

어묵꼬치가 원체커서

한꼬치만 먹어도 배부르더라고요

아이들은 어묵탕~

그리고 남편은 국수 말아 달라고해서

어묵국수도 함께 만들어 봤네요

 

 

 

 

 

 

 


어묵탕 재료소개

어묵꼬치 10개

무 손가락 길이 한통

양파1개

대파 한뿌리

청양고추2개

홍고추1개

팽이버섯

쑥갓 등

올리는 재료는 취향껏

 

 

 

밑국물내기

국멸치 손으로 쥐어서 크게 한줌

황태 머리 2개 , 몸통 2조각

건표고버섯 3개

건 다시마 10장내외 (4cmx 4cm)

국간장 2숟갈, 나머지 간은 천일염

물 2리터

 

 

 

 

 


 

어묵탕 끓일려고 엄마한테 부탁해서 사오라 했어요

그나저나 왜 울엄마가 사오면

양이 이렇게 많은거야!!;;;

요즘 저는 장보기를 거의 안하고

엄마가 한번씩 나가서

우리집하고 엄마집 장보기를 함께 해와요 ㅎ

엄마가 태하를 많이 돌보는지라

장보기를 두집이해도

제가 거의 요리는 다 하네요

아무튼 많은양에 깜놀!

 

 

​어묵이 무지 신선해 보였어요 ㅋㅋ

그리고 양도 많고

개당 6-7? 개가 꽂혀져 있는거 같은데

얇은 어묵이 아닌

도톰한 어묵이 낑겨져 있는지라

한꼬치만 먹어도 배 부르다는

양이 많아서 나눠서 먹으려 했는데

이왕 하는거 그냥 배부르게 먹으라고

왕창 다 버림 ;; 손 커서 큰일 ㅠㅠ

 

 

 

어묵탕이고 어묵국이고

국물요리맛을 좌우하는 밑국물내기

어묵탕은 다른 국물요리에 비해

맛내기가 수월한데요

어묵만 끓여도 훌륭한 밑국물이 되지만

조금 더 깊은 맛을 위해

오늘도 천연 국물내기를  이용해

밑국물을 만들어 봤어요

표고버섯3장, 국멸치 크게 한줌

건다시마 10장내외, 황태포 머리 2개 ,몸통 2개

 

 

 

 

 


이렇게 큰 볼에 담고

밑국물내기 재료들을 담고

물 2리터를 부어주세요

 

 

 

 


처음엔 10여분 센불에서 끓여주다가

끓어오르기 시작하고 나서

중약불에 놓고 10여분 또 끓여서

밑국물 완성!

 


(다시마는 처음에 넣고 끓여도 되고

끝에 끌여도 되는데 3분이상 끓이지 마시고요

다시마에 점액질이 나와 국물맛이 텁텁해져요 )

 


 


어묵탕에 모양내기좀 할려고

재료들을 손질해 봤어요

양파, 쑥갓, 팽이버섯,표고버섯

대파,청양고추,홍고추,맛살 등

뭐 냉장고 털어서 적당히 나오는

재료로 하심 되겠져

 

 

 

 

​이렇게 밑국물내기하고 버려질 것들 ㅠㅠ

전 이거 버릴때 맘이 많이 쓰리다는 ㅋㅋ

그래서 한번은 냉장고에 넣어놨다

밑국물 한번 더 냈는데

한번 끓여낸건 두번은 못 쓴다는 ;;

그래서 아낌없이 버려줌~~

소임을 다한 밑국물내기 사총사여~

부디 좋은 곳으로  ^^;;

 



 

 

 


이렇게 밑국물이 준비 됐어요

여기에 국간장 1숟갈 넣고

나머지는 소금간 해서 맞춰주심 되고요

이렇게 맞추면 이 국물만 떠 먹어도 맛있다는 ㅋ

 

 

 


밑국물에 무를 넣고 끓여주세요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어묵꼬치와 양파, 대파를 쓸어 넣고

 

 

 


재료들 넣고 팔팔 끓이다가

이안에 맛내기 채소들 넣어주셔도 좋고요

저처럼 한번 먹을 양만 담아서

이쁘게 세팅해 주셔도 좋고요

 

 

 

 


남편님이 어묵국수를 많이 좋아해요

어묵요리 한다고 하니

국수 삶아서 좀 말아주라고 해서

남편님을 위해 휘리릭 국수 삶아서

찬물에 열심히 치대서 면발 그릇에 담고

 

 

 

 

 

 

 


밑국물내기하고 남은 다시마 가늘게 채썰고

대파 초록색 부분도 가늘게 채썰어 올리고

 

 

 


 

​어묵탕 국물  하나가득 담아주고

그위로 어묵꼬치 하나 올리고

고춧가루 살짝 뿌려서 어묵국수 완성!!

 


 

 

이렇게 아이들과 저는 어묵탕에 홀릭하고요

남편님은 어묵국수와 함께 맛있게 냠냠

 


 

 

날이 쌀쌀하니 국물요리를 많이 해먹게 되는데

온가족 모두 둘러앉아 한꼬치씩 빼 먹으면서

뜨거운 국물도 호로록 마셔가면서

이야기 꽃을 피워가며 먹어보아요 ㅋ

그림은 그런 그림인데

우린 먹을때 말 없음 ㅋㅋ

 

 

 

 


 


 

밑국물을 너무 맛있게 빼서 그런지

국수도 어찌나 맛있던지

울 랑이가 어묵국수 국물이 정말 맛있다고

나중에 이런 국수가게도 한번 해보라 하네요

그래서 제가 옆에서 한마디

다 늙어서 뭘하냐~!!

왜 늙어서도 고생시키게 ~;;; ㅋㅋ

 

 

 

 

 

 

아무튼 올만에 좀 엣지있게 만들어 봤어요 ㅋㅋ

아이들은 뭘해도 맛있게 먹지만

이렇게 한번 해주니  끄떡하면 오뎅해달라고 ;;;

늘상 이렇게 고급지게 어케먹니 ㅋㅋ

그냥 다음부턴 국물내기해서

어묵이나 꽂아 줄라니 맛있게 먹으렴 ~;; 앙앙!!

 

 

 

 

늘상 예약으로 걸어놔서

댓글을 닫아 놨는데

오늘은 주말이니 풀어둘께요 ㅋㅋ

저에게 사랑 고백하실분들은 비공으로

남자는 집에 있는 애아빠 하나도 귀찮으니

남성분들은 사랑고백 정중히 거절이요

새벽에 글쓰면서 놀고 있는 별바라기 ^^;;

 

 

 

 

 

집밥요리 카카오채널 구독하기

http://goo.gl/t97MJu

 

 


 

Tags : 국물요리, 어묵, 어묵국수, 어묵우동, 어묵탕, 오뎅, 오뎅탕, 요리, 요리레시피

Trackbacks 0 / Comments 0

맵다맵다 하면서도 다 먹게되는 매운 어묵탕 납시요!

Author : 별바라기★ / Date : 2015. 3. 23. 14:58 / Category : 요리모음/국물요리

 

 별바라기의 집밥요리 카카오채널 구독하기

http://goo.gl/t97MJu




얼큰한 어묵탕 납시요~~

매운고추가루에 청양고추까지 넣어서 아주 정신없이 맵게 만들었는데..

이렇게 만들어서 한자리에서 뚝딱 다 비워버렸어요 ㅎㅎ

국물양념이 좀 과하게 남아서 어묵을 몇개 사다 더 해먹을까도 생각했는데..

원래 모든 음식이 처음이 맛있지 두번짼 맛이 덜하잖아요

그래서 과감히 한번에 땡 쳤답니다 ;;; ㅎㅎ

남편하고 저는 원체 매운걸 좋아하다보니

맛있게 먹었는데  딸아이는 매운지 물에 씻어먹더라고요

이렇게 먹던 저렇게 먹던 온가족 다 맛있게 먹었어요

이요린  감기걸리신 분들 팍팍 끓여서 아주 눈물 핑돌게 맵게해서

콧물까지 질질 흘리게 만들어 먹음 감기도 나을꺼 같아요 ㅎㅎ

 

 

 

 

 

 - 얼큰한 어묵탕 재료소개 -   

어묵8장 , 다시국물 (물3컵, 국멸치 5개, 황태포1/3개)

다시국물은 취향껏 이용하세요  .. 멸치,건새우,다시마,무우,양파등등등...

양념장: 고추장0.5숟갈, 고추가루1숟갈, 다진마늘0.5숟갈

국간장1숟갈,올리고당2숟갈, 통깨약간, 쇠고기다시다0.3숟갈 ... 모든숟갈은 어른밥수저

그외재료: 청양고추3개, 대파1뿌리,, 홍고추1개

 

 

 

 


 

어묵은 마트에서 파는 한팩에 4장든거 두팩준비했어요

흐르는 물에 한번 씻어서 어묵겉에 뭍은 기름기를 좀 제거해 주시고 

물기털어내고 준비해 주시고요

 

 

 

 

 

임씨가문 대대로 내려오는 가보져

이 꼬지가 바로 제사상이나 차례상에  생선찔때 생선에 끼줘 찌우는 대나무 꼬지랍니다..

우리어머님이  물려주셨는데요 

정말 울 선조들의 지혜란 ^^

요즘 나오는 중국산 허여멀건한 나무와는 격이 다르져 ㅋㅋ

아니 뭔 가지고 있는 대나무 꼬지를 다 자랑해 해도 할래요 ;;

시엄마의 시엄마때부터 사용해 오시던거니 얼마나 귀한거에요 ㅎㅎ

어묵은 두번 접어서 그림처럼 꽂아주세요

뭐 이런건 굳이 가르쳐 드리지 않아도 잘하실테지만요 ^^

 

 

 

 
 

청양고추3개, 홍고추1개, 대파1뿌리..

대파와 청양고추는 잘게 다녀서 준비해 주시고요

홍고추는 어슷썰기 청양고추와 파다짐은 양념장에 조금 넣어줄꺼고요

홍고추는 냉장고에 굴러다녀서 색깔맞춤으로 준비했는데 없으면 빼세요

이가 없으면 잇몸이란말이 있듯 뭐 이런 재료도 중요하겠지만

국물요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건 바로 밑국물 내기죠

 

 

 

 

양념장: 고추장0.5숟갈, 고추가루1숟갈, 다진마늘0.5숟갈

국간장1숟갈,올리고당2숟갈, 통깨약간, 쇠고기다시다0.3숟갈 , 청양고추다짐 , 대파다짐1숟갈

모든숟갈은 어른밥수저를  개량스푼으로 잡았어요..

 

 

 

 

모든재료 한데넣고 고루고루 잘 섞어주세요

여기에 다시다를 조금 넣었는데요

 밑국물내기 했다고 해도 다시다가 조금 들어가야 맛있거든요

건강을 생각한다면 빼셔도 무방하고요

다시다 대신 라면스프를 넣어도 별미랍니다 ;;

양념장은 반은  육수에 넣고 끓이고  나머지 반은 어묵위에 뭍혀주세요

 

 

 

 


밑국물내기져 제사지내고 남은 황태포 1/3 마리

국멸치 5개 정도 해서 팔팔 끓여주세요

물은 3컵으로 잡았는데요

오늘 소개해 드리는 어묵탕은  찌개와 조림의 중간이라고 보심돼요

 밑국물양은 작게 잡아서 약간 떡볶이 느낌이 나게 만들어 줄꺼에요

 

 

 

 

 

 

밑국물내기로 해서 멸치는 다 건져내 주시고요

황태는 넣어주세요 황태도  같이 넣고 조리듯이 끓여드셔도 맛있어요

밑국물내기 해서 3컵의 양이 2컵정도 됐어요

 

 

 

 

양념장 반은  육수에 풀어주시고 또 나머지 반은 이렇게 어묵위로 뭍혀주세요

 
 

 

 

 

 

보글보글  한 15분여 끓여주심 얼큰어묵탕 완성!!

 

 


 

 

10여분 끓이다가 다져둔 파좀 위로 뿌려주시고 홍고추도 올려주시고...

이렇게 올려서 또 한 5분여  팍팍 끓여서 맛있게 냠냠

육수양이  2컵에서 1컵정도로 줄었어요

이렇게 자박자박 하게 해서 일반어묵탕과 떡볶이의 중간양념쯤으로 해서 만들어 봤어요

어차피 국물이 매운지라 거의 잘 마시게 되질 않더라고요

 

 

 

 

 

 

 이렇게 해서 한 꼬치씩 들고 맛있게 냠냠!!

양념이 원체 매콤해서 더 맛있었어요 

매운음식 킬러인지라  맵다 맵다 하면서도 더 먹게 되더라고요

 

 

집밥요리 카카오채널 구독하기

http://goo.gl/t97MJu

 


 


Tags : 덴뿌라, 매운어묵, 매운어묵탕, 어묵탕, 어묵탕 끓이는방법, 오뎅

Trackbacks 0 / Comments 0

국수처럼 먹는 어묵탕

Author : 별바라기★ / Date : 2015. 3. 23. 00:01 / Category : 요리모음/국물요리

이요린 실은 ~ 저 이십대초반에~ 화장품가게에서 일을 한적이 있는데

그때 점심을 사장님 사모가 직접 가게 한켠에서 만들어 점심을 해결해 주셨는데

늘상 사먹는 음식이 입에 물리다고 하니 ~ 사장님이 사모님한테

나와서 직원들 밥좀 해주라고 그때 그 사모님 정말 요리 잘하셨어요

어떤 재료들 사모손만 걸침 ~ 뭐든 뚝딱뚝딱!~

그때 임신 7개월 정도 되셨는데도~ 쌩쌩한 우리들 보다 일도 열심히 하시고

전 3달 일했는데 3달알바열심히 하고 3달동안 모은돈으로~

친구 저포함 셋이 전국일주를 했었어요~ 나이도 어린것들이 무서운것도 모르고

그리 빨빨거리고 돌아다녔나 모르겠네요~

한 친구는 중학교선생이고  또 한친구는 저처럼 평범하게 전업주부로 살고요

울나이 서른되면 전국이 아닌 세계일주를 하자고 그리 다짐했건만

세계는 커녕 꼴랑 나가본데는 중국하나네요 것도 고생바가지로~ ㅋㅋ

늙어가는겐지 여행이고 므시고 귀찮아요

그냥 단 일주일 만이라도 좀 혼자있게 냅뒀음 하는바램 ㅋㅋ

그게 휴가며 여행이며~ 선물일듯한데

울랑이하고 딸랑구 놓고 친정에 하루만 가있어도 눈에 밟히는게 뭔짓을 하겠어요 ㅋㅋ

그때 전국 일주라봐야~ 전국을 돌아다닌건 아니고 아랫지방 경상도하고 전라도 찍고

데모그라시 타고 제주도까지 다녀온게 다인데~ 지금도 엊그제 다녀온거처럼

생생하게 제 기억에 남네요~ 가장 아름다웠던곳은 여수거문도에요

여수에서 거문도까지 배타고 두시간을 가는데 ~ 다들 멀쩡한데 전 서울촌뇬이였던지라

화장실세면대를 붙잡고 꺽꺽 거리면서 갔던 기억이 나네요

거문도에 하나뿐이 초등학교 단상에 올라가 바라본 바다는 지금생각해도 완전 퐌타스틱했어요 ㅋㅋ

해외는 나가보지 않았는데 어떤나라를 가도 그리 아름다운 풍경은 못볼듯하네요

갑자기 뜸금없이 왜 이런소릴 하냐면 ~ 교편잡고 있는 친구가~ 허구헌날 자랑질해서

갸땜시 ~ 탈모증상이 심해지는듯해요 ㅋㅋ 

어제도 늦은 저녁에 전화통화를 하는데 ~ 엔화도 많이 올랐다고 하는데

방학때  일본에 간다고 또 주저리 주저리 한시간을 떠들어 주시고 x뇬! ㅡㅡ;;

듣기싫어서~ 이뇬아 자랑질 할람 전화하지마 늘상 그리 끊는데 그래도 편한건

학교때 친구람서 ~ 그리고 갸가 또 친구도 없어요 ㅋㅋ 

떠드는데 저 자랑질 또 내가 안들어줌 누구한테 떠들까나 생각하고 ~ 들어줬네요

휴~ 그리 친구를 많이 사귀는 스타일이 아닌데~  그리고 그 친구가 가장 잘 살아서

옆에서 봐도 부럽고 좋긴한데 ~

다른 한친구와 저는 늘상 같은 자리에서 돌고있단 생각을 많이 하네요 

아직까진 다 살아보지 않았지만 누가 잘 사는거다 하고 말할 입장도 안되지만~

암튼 내 사는게 지금 잘산단 생각은 안드네요 요즘부쩍~

새벽에 글을쓰다보니 좀 청승맞은 생각도 들고 그래도 이뇬아 내가 니보다

이국은 더 잘 끓일껴 ㅡㅡ;; 이리 말하니 싫어진다 ㅋㅋ

 

 

 

 

 


어묵탕 재료소개

무채썰음 두줌. 어묵3장. 실파3줄기. 다진마늘한숟갈. 국간장2숟갈. 소금.후추약간씩

다시국물내기: 물7컵 . 북어포1/3개. 국멸치4개. 건표고버섯2장. 건다시마 사방5cm 3장.

 

 

 

 

 

 

국물내기만 잘하시면 됩니다 다시국물내기 위의 재료 넣고

팔팔 끓여서~~~ 다시마만 건져놓고 나머지 재료들은 버리고

다시마는 가늘게 채썰어 준비해 주시고~  맑은육수만 걸러서 사용했어요

앗! 물은 7컵넣고 끓이다가~ 5컵으로 줄었을때 불 내려줬고요

 

 

 

 

 

어묵3장은 뜨거운물에 한번 씻어 기름기를 좀 제거해 주시고요

 

 

 


뜨거운물에 씻어 기름기 제거한 어묵은 가늘게 채썰어 준비해 주세요

 

 

 

 

무도 채썰어 준비~ 생채담을때처럼 가늘게 채썰어 준비해 주시고요

두줌의 양이 대략 ~ 슬라이스한 무조각 15장정도 된다고 보심 됩니다.

 

 


 

 

육수는 건더기는 버리고 맑은물만 내려 냄비에 담아주시고~

다시마도 그림처럼 가늘게 채썰어 준비해 주시고~ 실파3줄기도

송송 채썰어 준비. 다진마늘 한숟갈정도

 

 

 

 


맑은육수 냄비에 붓고~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채썰어 둔 무를 넣고~ 한 5분여 팔팔 끓여주심 무가 어느정도 익어요

이때 나머지 어묵하고 다진파.마늘. 다시마넣고

한 3분여 팔팔 끓이시다가~ 국간장2숟갈넣고  나머지간은 소금으로 보시고

불을 내려주심 됩니다. 초간단이죠

모든 국물요리가 그래요~ 국물요린 국물맛으로 만들어 내는 요리인지라

다시국물만 잘 내심 누구나 쉽게 만드실수 있을꺼에요~

요즘은 귀찮다고 조미료들 많이 사용하시는데

조미료로 맛내는거와 이리 직접 육수내서 끓이는 거랑은 천지차이죠~

귀찮아도 가족의 건강을 생각하신다면  조미료는 다 버리세요 ㅡㅡ;;

저도 실은 있긴해요  아주 급하게 끓여낼때는 가끔 다시x등을 넣고

끓이는데 그땐 절대루 많은양은 안 끓여요 딱 한번 먹을양만 끓여서먹고

남아도 그냥 버리네요 ~ 어쩔수가 없는게 울랑이가 국이 없음 밥을 안 뜨는 스퇄이라

근데 거의 몇달동안은 조미료를 사용안했네요

조미료 사용안하실려면 마트가서  집어오지마세요 절대

그럼 조미료 사용을 하고 싶으셔도 못할테니~ ㅋㅋ

 

 


 

 

무가 익음 어묵넣고 ~ 한 3분여 팔팔 끓이고

나머지 재료들도 쓸어넣고~ 국간장으로 간보고 모자른간은 소금간해서 맛있게 냠냠!~

 

 

 

 

 

 

 

국자가 작아서 그렇지~ 국간장 밥수저로 2숟갈정도의 양입니다.

과하게넣으심 ~ 국물이 탁해요~ 딱 2숟갈 정도가 적당하고

나머지간은 꽃소금으로 봐주시고 물 내리심 됩니다.

 

 

 


 

 

어묵이 금방 뿔어요~ 그러니 무를 다 익혀두고 ~ 어묵넣고 바로 휘리릭

끓여서~ 드신다 생각하시고  너무 오래 끓이지는 마세요

 

 

 

 

 

 

이리 끓여서 밥한공기 말아서~ 김치나 깍두기 올려드심 맛있어요

다른반찬 필요도 없던걸요 ㅋㅋ

한동안 잊고 있었는데 이웃님댁에서 이리 끓여내셨더라고요

그래서 그때 그 사모 생각도 나고 해서~ 끓여봤네요

예전엔 몇번 해먹고요~ 밥에 말아드시는것도 맛있는데

그냥 국수처럼 ~ 어묵골라먹고 국수션하게 마셔도 한끼 식사가 됩니다.

 

 

 

 

절대 어렵지 않아요~  국물내기 하실때 북어포가 국물맛을 시원하게 해주는건 있어요~

약간 고소한맛도 나고 ~북어포가 없으심 건새우를 넣으셔도되고~ 담백한걸 좋아하시는분들은

야채육수를 내셔도 되고~ 취향껏 국물내기 잘해서~ 한번 끓여보세요

여기에 찐계란 반쪽이 올라가도 괜찮아요 ^^;

 

집밥요리 카카오채널 구독하기

http://goo.gl/t97MJu

 

 

 


 

Tags : 국수, 어묵탕, 잔치국수

Trackbacks 0 / Comments 0

Copyright © 별바라기 집밥요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